하루에 경찰서 2번 – 아이폰 분실/습득기

 

아오… 술이 웬수다….

처음이다. 지금까지 몇십년 동안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는데… 아이폰을 택시에 두고 내렸다.

그 아이폰을 다시 찾기까지 02:00~18:00 장장 12시간의 여정을 기록으로 남긴다.

다른 분들도 참조하시라고 상세히 남기다보니 상당히 길다.

너무 길어서 읽기 싫으면 맨아래로 스크롤 쫙해서 요약만 읽어보면 된다.

 

01:30 상황 – 비극의 시작

처음에는 그랬다. 내가 술집에 놔두고 온지 알고 다시 그 곳으로 택시를 타고 갔다.

택시를 타고 가면서 계속 자책한다. 그리고 슬퍼한다. 나도 늙었구나… 아… 왜 그랬을까…..

 

 

02:00~03:00 상황 – 혼돈과 어지러움의 계속

바에 도착. 그런데 없네…? 아 첫 택시에 두고 내렸구나… 그리고 열심히 전화를 했는데 아무도 전화를 안 받는다.

정말 미칠 것 같다.

그런데 정말 아쉬운 이 상황..  술을 많이 마신 상황이라 택시 주인에게 전화를 걸 생각이 나지 않았다.  아오!!!! 신발, 이 때 이 생각을 했어야 했는데….  

(택시기사님의 전화번호를 알아내는 방법, 당연히 있다. 이 부분은 나중에 설명….)

그래서 ‘나의 아이폰 찾기’를 설정해 놓은 게 생각이나서

가지고 있는 iPad를 통해 웹에서 icloud.com 에 들어가서 잃어버린 폰을 [분실모드]로 전환하고  [사운드] 재생을 실행한다.

술 기운에 ‘나놈 대단하다’라고 생각을 했지… 그런데 정말 대단한게 이 아저씨(택시기사 또는 승객) 전화를 안 받네…?

아래 동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엄청 시끄러운데… 정말 대단한다.  (동영상의 소리가 작게 녹음 됨)

 

내용이 깁니다. 

상세한 글은 아래 페이지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.

https://steemit.com/kr/@gomtaengee/2-find-my-iphone